• 최종편집 2021-06-19(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양상현기자 | 기사입력 : 2020.10.21 16: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07476_8576_150.jpg

 
[경기북부=NGN뉴스]양상현 기자=여야가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것에 대해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허청회 부대변인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산으로 가고 있다며 "민주당, 피해자들의 절규가 들린다면 특검 도입에 응하라"는 논평을 21일 내놨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축소·은폐의 시작”이라며 추 장관 경질과 함께 특검 도입 주장을 재차 강조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절한 조치”라며 추 장관 옹호에 나섰다.

허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피눈물을 흘리는 피해자들은 온데간데없고, ‘검찰개혁’과 ‘공수처’ 구호가 난무하는 사이에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만 남았다"며 "숨는 자와 숨기는 자 때문에 투자자들의 손해를 회복시키기 위한 신속·정확한 수사도 기대난망"이라고 주장했다. 금융사기 사건의 핵심과 본질이 사라졌다는 지적이다.

사정이 이런데 문제를 해결해야 할 법무부와 검찰은 서로에게 칼을 겨누고 있다. 허 대변인은 "칼을 뽑았으니 이제 다시 넣을 수 없게 됐다"면서 "칼을 겨눈 사람이건 겨눔을 당한 사람이건 다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며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는지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심스런 상황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혼란과 정부 불신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현 수사팀의 수사를 국민이 얼마만큼 신뢰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면서 "더 늦기 전에 국회가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찾아주는 길 밖에는 달리 방법이 없어 보인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허 대변인은 "국민은 죄 지은 사람은 마땅히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의혹이 있다면 수사를 받아야 하고, 그 수사는 공정하고 중립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권의 공방으로 사건의 본질을 흐리면 안된다는 것도 국민의 생각"이라고 했다.그리고 "의혹이 하루가 다르게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증거는 인멸되고 진실은 은폐되기 마련"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정치권이 답해야 한다"면서 "라임·옵티머스 피해자들의 절규가 들린다면 민주당은 의연하게 특검을 받아들이기 바란다"며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민적 관심과 의혹이 큰 만큼 어떠한 정치적 고려와 성역 없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것을 촉구한다”며 “관련 수사에서 범죄가 드러나면 여·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단호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도 이와 관련 “신속하고 성역을 가리지 않는 엄중한 수사가 필요하기 때문에 현재 상황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의힘 허청회 부대변인 "민주당, 피해자들의 절규가 들린다면 특검 도입에 응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