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1(수)

제2 경춘국도 “경기도 안” 장·단점 비교

6일 열린 제2 경춘국도(안) 노선 보고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6 11: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MM024318_01.00_00_41_29.스틸 005.jpg

(7일,제2경춘국도 노선(안)비교검토 보고회가 제2청사에서 열렸다)

 

-국토부(안)=춘천시 전용 도로, 교량 터널 자연경관 해치 가평군 지역경제 말살

-가평군(안)=가평군 북쪽(북면,명지산,연인산 등) 지역 균형 발전 기여

-경기도(안)=공사비 가장 저렴, 37호 국도, 98호 국지도 접근성 높여 균형 발전 도모

 

(동영상=유튜브/ NGN뉴스)

(기자 리포트)

 

[가평 NGN뉴스] 정연수 기자=가평군이 추진해 온 제2 경춘국도 안은 백지화하고 대신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안을 수용하자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6일 오전 김성기 가평군수 김석구, 이원호 제2 경춘국도 공동위원장 배영식 의장 김경호 도의원 등 국.과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 경춘국도 노선안 비교 검토보고회에서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오늘 보고회에선 제2 경춘국도 가평군 안과 경기도 노선안 비교 분석 결과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1.jpg

  

먼저 공사비부터 살펴봤습니다.

국토부안은 총 길이 33.7㎞ 건설에 9,600억 원이 소요됩니다.

반면 가평군 안은 국토 안 보다 1.4㎞ 긴 35.1㎞에 총공사비는 9,950억 원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 안은 가평군보다 400m 더 긴 35.4㎞에 공사비는 9130억 원으로 총 길이는 가장 긴 반면 공사비는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부안과 가평군 안 경기도 안 세 가지를 남양주시 금남 분기점에서 춘천까지의 장·단점을 비교해 봤습니다.

먼저 국토부안은 춘천까지 최 단거리 및 최소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이 장점일 뿐 내세울 것이 없습니다. 오히려 단점이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토부안대로 제2 경춘국도가 건설되면 북한강을 가로지르는 교량과 터널로 자연경관이 크게 훼손되고 가평군 패스로 지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될 것을 우려하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반면 가평군 안은 낙후된 가평 시내와 연인산, 명지산 등이 있는 북쪽 지역 균형 발전과 자연경관을 최소화한다는 점과 특히, 춘천·화천 지역 접근성도 향상할 수 있어 경기도와 강원도의 상생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가평군 안은 그러나, 국토부 안 보다 320억 원 가량 더 많은 예산이 필요하고 가평군 서쪽, 상면과 조종면 청평 지역 균형 발전과 기존 상권 침체 우려가 단점으로 지적됐습니다.

 

결론.JPG

 

마지막으로 경기도 안은 국토 안 보다 총연장은 1.7㎞ 길어지나 공사비는 5백억가량 절감되고 특히, 국도 37호선 등과 연결돼 교통량 분산효과와 가평읍, 청평면, 상면, 조종면, 북면 지역 접근성이 좋아져 낙후된 지역 균형 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NGN 뉴스 정연수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2 경춘국도 “경기도 안” 장·단점 비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