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9(월)

주민소환제, “헛발질해도 잃을 게 없다”

반대위 참여자, “反 김 군수 여론 조성用” 선거전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NGN뉴스 정연수기자 | 기사입력 : 2021.05.25 16: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반대위.jpg

 

[가평=NGN뉴스] 정연수 기자=광역장사시설을 반대하며 ‘주민소환제’를 추진하고 있는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의 활동에 진정성 없다는 의혹과 증언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2일, 상.조종면 반대위(장기풍)와 광역화장장반대위(정연수,박경수)측 대표가 만난 데 이어 24일 달전리에서 연대했다.

 

25일 반대대책위에서 활동하고 있는 A씨와 본보 기자가 만났다.

 

기자와 만난 A씨는, 반대위가 주민소환제를 진행하고 있으나 “성공할 수 있을까?”라는 것이 반대위의 솔직한 심정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런데도 주민소환제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A씨는, “反 김성기 군수에 대한 정치적 여론 조성이 목적”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어차피 주민소환제가 불발로 끝나도 반대위는 손해 볼 것이 없다”는 것이 반대위의 활동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와 만난 A씨는, 반대대책위에서 활동하고 있는 몇몇 사람들은 가평 지역에서 현 군수와 친분을 유지하며 직, 간접 도움을 받아 단체 활동을 하는 인물들이었으나, 현 군수가 이번 임기로 끝나기 때문에 “더 볼일이 없다”라고 판단해 “막 보기식으로 단체 행동을 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특히, 내년 군수 선거에서 “알칼리 토양의 보수 텃밭인 가평을 갈아엎고, 산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던 중, 광역 장사시설이 호재”가 됐다고 귀띔했다.

 

A씨는 광역화장장 반대위의 행동은, “양두구육(羊頭狗肉)”과 같다고 말했다.

 

A씨는 특히, 반대위가 주장하는 관광 이미지 훼손 등이 겉으로 볼 때는 그럴싸해 보이나 속내는 따로 있다며 속을 알리 없는 펜션업자들이 부화뇌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A씨의 말을 종합하면 반대위 활동은 “反 김성기=국민의 힘 세력을 견제하기 위해 조직된 것”이며, “광역화장장 반대와 주민소환제는 철저하게 계산된 정치적 행동”으로 풀이된다.

 

이는 곧 내년 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군수를 당선시키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라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그동안 광역 장사시설 추진상황을 눈치만 보고 있던 가평군 의회(의장 배영식)도 그동안 숨겨왔던 속내를 드러냈다.

 

25일 본보 기자와 통화를 한 배영식 의장은 “입지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이곡1리”에 대한 용역 결과가 부적격으로 나올 경우 집행부에 “3차 공모를 하지 말 것을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차 공모 중단을 결심한 배경에 대해 묻자, 배 의장은 24일, “7명 의원 전원이 동의한 것”이라며, 반대위측에 의회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가평군이 인근 3개 市와 MOU(업무협약)를 체결하고 공동형 광역 장사시설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은 집행부가 단독 결정한 것이 아니다.

 

의회가 조례에 동의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의회가 멍석을 깔아 준 격이다. 그러나 의회는, 반대 목소리가 커지자 슬그머니 스텐스를 바꿔 어정쩡한 자세로 줄 서기에 고심하고 있는 것이 역력해 보인다. 그러던 중 반대 목소리가 커지는 것 처럼 보이자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반대 환청(幻聽)에 화들짝 놀란 의회가 자신들이 깔아 놓은 것을 스스로 갈아엎고 있다.

 

반대위측에서 활동하고 있는 A 씨는, 주민소환제 등 반대위의 주장은 “특정 정치 집단을 돕기 위한 행동으로 포장된 것”이라 지적하고, 앞서 말한 대로 반대위는 “주민소환제가 불발로 끝나도 손해 볼 것이 없는 입장이기 때문에 강행할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민소환제, “헛발질해도 잃을 게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