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28(목)

가평 강산개발(주) 대표 K 씨, ‘120억 꿀꺽…먹튀’

K 씨, "구 평내 새마을금고 뱅크런 사태"의 도화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정연수 기자 | 기사입력 : 2023.08.21 23: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821 구리시, 고액·고질 체납자 체납징수 추진.jpg

◉감정평가사 등과 짜고 사기대출, 일부 자금 지역 '정치권'으로...

◉피해자들 지역 선.후배, 가족 전체가 대출 보증 섰다 빚더미에

 

[NGN 뉴스=가평] 정연수 기자=경기 가평에서 사기 대출 등의 수법으로 120억 원의 사기 행각을 벌인 강산개발 대표 KOO(60) 씨가 잠적해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사기와 부정 대출을 받는 수법으로 120억 원으로 추정되는 거액을 챙겨 잠적한 K 씨는, 대성리 인근 철도 용지를 헐값에 매입해 단기간에 40억 원의 차익을 챙긴 것으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특히 K 씨는, 지난 6월 악성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 130억으로 파산한 구 평내 새마을 금고에서 60억 원의 부정 대출을 받아 뱅크런(대규모 예금인출) 사태를 촉발한 인물로 주목받고 있다.

 

K 씨는 최근, 평내 새마을 금고가 부실 대출로 파산 지경에 이르자 강원도 삼척 새마을 금고에서도 8억 원을 대출받아 챙겼으며, 구리시의 모 농협에서도 지난 5월 중순쯤 같은 방법으로 8억 원을 받아 잠적했다.

 

K 씨의 토지 매입 사기 수법은 '매매 계약금만 지불하고 잔금은 대출로 갚고', 곧바로 '고금리 사채를 얻어 이를 갚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월 잠적하기 직전까지 아침고요 수목원 인근, 행현리, 덕현리, 가평읍 일대 임야 등을 매입한 K 씨는, 같은 수법으로 거액을 챙겼다.

 

현재 이 토지들은  공사가 중단되었으며, 읍내리 토지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경매가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 K 씨의 사기행각으로 확인된 피해 금액은 2금융권 70-80억, 사채 30-40억 원에 이르고 있으며, 피해자는 20여 명에이른다.

 

또한 설계비 2억과 보강토 P사 K 씨도 보강토 납품 대금 3억 원 가량을 받지 못하고 있다. 임초리 중장비 사업자 S 씨도 2년째 굴삭기 임대료 2억 원을 받지 못해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

 

또한 인건비, 직원 급여, 건축자재와 주유소 유류대금 등을 합치면 피해규모는 지금까지 드러난 것보다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피해자 대부분은 K 씨와 동향이면서 죽마고우로 지낸 절친 또는 가평 지역 선.후배인 것으로 확인 됐다.

 

이 가운데 죽마고우 H 씨는 가족 전체가 대출 명의를 빌려줬다가 30억 원의 빚더미에 올랐으며, 가족 전체가 신용 등에 심각한 타격을 받고 충격에 빠져있다.

 

같은 방법으로 K 씨를 도와 준 D 씨는 20억, A 씨는 10억, 직원의 남동생과 언니는 각각 8억과 25억 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잠적한 K 씨가 이처럼 거액의 대출을 받아 챙길 수 있었던 배후에는 2금융권 전, 현직 임직원과 감정평가사 등이 범행을 공모했기 때문이다.

 

K 씨는 이들과 짜고 대출금을 나눠 갖는 수법으로 대출 사기 행각을 벌여왔으며, 그는 포천에 있는 OO 제2금융권 관계자에게 대출 사례로 벤츠 승용차를 선물로 주었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자랑 했다.

 

특히 K 씨는 사기 대출금 가운데 일부는 지난 2021년 여름, 가평 지역 정치권에 흘러갔다고 말해 본보가 예의 주시하고 있다.

 

K 씨는 또, 사기 대출로 챙긴 돈으로 고급 외제 승용차를 사거나 해외 골프 여행 등을 다니며 사치 행각을 일삼았으며, 그는 최소 주 2회 가량 골프를 치며 감정평가사와 금융권 브로커들을 접대했다고 자랑했다.

  

이처럼 천문학적 사기 대출로 130억 원의 피해자를 만든 K 씨는, 잠적해서도 허위 서류로 회사 명의 토지 등에 매매예약 가등기를 하는 등 전형적인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또한 채권 확보를 못 하게 제3의 가공 인물들을 앞장 세워 소유권 이전 등기를 해주거나, 각 토지에 허위 채권을 만드는 수법으로 근저당 및 가등기 설정 ,또는 가압류를 하는 등 ‘사해행위’ 범죄까지 서슴지 않고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한 관계 기관의 대책이 시급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평 강산개발(주) 대표 K 씨, ‘120억 꿀꺽…먹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